"시간이 흐른다는 것을" 인지하는 순간부터, 이전의 나와 다르다는 것을 알게된다.
물론 "나는 변하지 않고, 주변의 것들이 이전과는 다르다."라고 말할수는 있지만, 이는 내가 속한 세계의 변화를 인지하지 못하는 것일 것이다.

지금, NOW, 정말로 많은 것들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고, 이러한 변화들을 이전에 제한 적이었던 것들 까지도 바꾸고 있다. 특히 IT기술이라고 하는 것들은, 여러가지 변화를 이끄는 것들 중에서도 가장 두드러 진다. 

범인들은 모르지만, "나만은 이것을 알고 있어" 라고 발빠른 개발자들로부터 수년전부터 회자 되는 기술들과 용어들은 어느덧, 신문과 광고에서 흔하게 보게 된다. 그리고, 그 해의 트랜드를 이끌어가던 기술 용어와 세미나에 주제도 다루어졌던 주제들은 자연스럽게 삶속에 녹여들어가던지, 다른 새로운 용어로 대체되고 있다.

기술의 전환과 습득이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이루어 질수 있었고, 학습 능력과 경헝의 깊이에 따라서 얼마든지 새로운 트랜드를 자신 만의 것으로 바꾸고 변화시길 수 있었다.

이처럼, 얼마전까지만 해도, 최신 IT의 트랜드에 따라서 기술 습득이 가능했었다. 그러나, 지금은 이러한 습득화 학습이 쉽지 않은 시대로 가고 있다. 이전과는 다른 새로운 기술들은 분산화와 대량화라는 측면에서 비용과 안전성에 대해서 방향을 잡고 있는데, 기존 기술들이 성숙기 들어서면서 새로운 기술적인 요구사항이 나오면서 새로운 기술적 트랜드와 요구가 만들어진 것이다.

이전에는 개인이 PC한대면, 자신이 필요한 툴들과 WAS 그리고 DB까지 설치해서 개발이 가능한 시대였으나, 이제는 여러대의 PC로 구성된 분산 환경하에서 개발 요구사항들을 한가지 한가지 끝을 내야 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환경은 아직 성숙기의 기술들이 아니라, 성장기에 있기 때문에 개발자들이 좀더 세부적인 기능과 구성과 Architecture까지도 들여다 보아야 한다는 말이다.
DBMS와 같이 성숙과 안정화에 들어가 기술들은 영역의 구분이 명확하지만, 이는 그렇지 못하기 때문에 더욱 원하는 만큼의 기술 습득과 성장이 쉽지않고,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거나 사용성을 개선하는 것은 이를 이용하는 개발자와 프로젝트의 몫이기 때문에, 신규 적용에 대한 부담을 지고 가야하다. 

그리고, 지금은 분산환경에 대한 하둡, 카산드라, MongoDB, Redis와 같은 기술들을 쓰기 위해서 많은 업체와 기업들이 검토와 연구를 하고 있지만, 성숙기로 접어드면 이러한 기술들도 경쟁 가운데서 몇몇만 살아남게 될 것이 때문에, 많은 주의가 필요하다. 그리고 이들을 적용하기 위해서 규모가 있는 투자가 선행되면 다른 것으로 바꾸기 어렵기 때문에, 결정에 많은 시간과 사전 분석.검토가 필요하다.

한명의 개발자가 일어서기는 점점 어려운 시간으로 접어 들어가고 있다. 
기술의 규모와 성장은 이전과 다른 방향에서 진행되고 왔지만, 이를 적용하는 것은 너무나도 부지부식간에 일어난다. 무엇을 해야할지에 대한 고민도 더 많아지고 있다. 이는 이전에 어셈블러에서 C로 전환되는 것과 같이 큰 변화의 기로에서, 이전 것은 선택할지 아니면, 새로운 것을 선택할지에 대해서 요구되는 것과 유사하다. (물론 어셈블러를 더이상 쓸일이 없다는 말이 아니다.)  

새로운 것들을 알고 적용하는 것은 적지않은 노력과 시간을 요구한다.
작년 이맘때부터 준비하던 것들이 있었는데, 여러가지 이유로 제대로 적용을 하지 못했다. 
하지만, 가야할 길들이기 때문에 다시 하나씩 준비를 시작하려고 한다. 




WRITTEN BY
행복상자
행복한 마음으로 매일을 살고 싶은 개발자 입니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