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프로젝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1.12 내가 하고 싶은 일들에 대하여...
하루 하루의 시간들이 모여서, 한달 그리고 한해를 이룬다.
시간의 가치는 내가 어렸을 때와 학창시절 그리고 지금을 비교해도 차이가 없을텐데, 해가 바뀔때마다, 내가 느끼는 시간의 가치는 많이 다르다. 때로는 절대적이기도 하고 상대적인 시간들이 멈추었으면 하는 나의 간절한 바램속에서도 그 속도만은 늦추지 않는다.

세계적인 경제 위기와 어려운 상황 속에서, 많은 생각들을 해 본다.
내가 소중하게 생각하는 것들과 하고 싶어하는 것들이 무엇들인지 되싶으면서, 나의 모습을 다시 한번 돌아본다. 개인적인 소망함과 욕심들까지도, 학창시절의 내가 하고 싶어했었던 옛 기억속에서 다시한번 끄집어 내어보았다. 정말로 내가 생각하는 모습과 많이 다르고, 하고 있는 일도 많이 다르다. 
물론 크게보면 같거나 비슷한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스스로 만족스러워 하지는 못하고 있다. 성취감이 적어지고, 열정을 줄 수 있는 촉매제도 없다.

삶에 대해 감사하는 모습도 많이 없어져 있다. 여러가지 좋지 않은 경험들과 바쁜 직장 생활들 때문일거라는 생각이 들지만, 그래도 가끔은 즐거운 누군가와 생각을 나누고, 꿈을 나누던 때는 분명 즐거웠고, 계속 이어가고 싶은 생각이 든다.

올 한해는 더 늦기 전에 몇가지를 시도해 보려고 한다.
거창하고 위대한 것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좋아 하는 것들을 진행해 보려고 한다. 
이렇게 글을 한번 쓰는 것은 나의 의지를 확인하고 더 늦지 않으려는 나의 바램이고 나의 힘이 될거라는 생각 때문이다.

전년도 2008년도에도 몇가지 계획을 가지고 새로 시작하였다.
  • 먼저 Blog를 시작하였다. 
    사실 블러그는 2007년도에 시작하였지만, 글 수는 5개가 전부였다. 이를 통해서 무언가를 채우고 싶은 생각도 없었지만, 다시시작한 이유는 무언가에 대한 기록들을 남기고 싶었기 때문이다. 나를 위한 글과 이를 통해서 나의 지난 기록을 필요할 때, 돌아 볼수 있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누군가와의 소통의 장이 될수도 있을 거라는 생각 때문이다.
  • Ruby 세미나와 Spring Framework 오프라인 세미나 참석
    내가 서울 강남(선릉)에서 일을 하던, 지난 2007년도는 오프라인 모임들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였다. 서울에 직장이 있었지만, 이 기회를 잘 활용하지 목하고 있었다. 몇가지 선입관을 내가 가지고 있어서 일거라 생각이 되는데, 일반적인 동우회 형식의 가벼운 모임일 거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참석에 대한 계기를 가지기 힘들었다.
    하지만, 2007년도 겨울에 일민(Toby)와 같이 Open seed 모임을 참석하고 생각이 많이 달라졌다. 서울 신촌에서 열렸던 모임이었는데, 참석했던 사람도 겨우 6~7명 정도 밖에 안되는 조촐한 모임이었지만, 다양한 직장에서, 다른 환경에서 생활하고 일하는 사람들을 만나는 것이 내게는 여러가지로 즐거움을 주었을 뿐만 아니라, 기존의 잘못 이해했던 모임에 대한 선입견을 제거할 수 있었다.
    Roby 세미나는 나와 같이 일했던, 김정현 책임의 소개와 나의 호기심 때문에 참석하고 있는데, 가끔은 퇴사하고 다른 회사에서 일하는 김우승 수석도 만날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어서 즐겁다. 그리고 정규화 되지 않은 발표자의 주제는 항상 나에게 새로운 견문을 넓힐 수 있는 기회와 방향을 주고 있다. Spring 세미나는 오프라인보다는 온라인으로 방향을 선회하였다. 참서하는 사람들의 수와 관심이 많아지면서 준비에 어려움이 있기 때문이라는데, 이는 참 아쉬운 부분이다. 크게 보면 하나의 모임이 성장하면서 겪는 아픔인데, 잘 이겨 내었으면 좋겠다.
  • 지인들에게 연락하기
    나와 같이 일을 하였던, 지인들에게 먼저 연락하고, 간단하게 차나 식사라도 하는 것이다.
    내가 일하는 조직이 수원으로 이전하면서, 지속적인 만남이 어려워졌지만 주말이라도 시간을 내기로 했다. 내가 일을 하면서, 크거나 작거나 좋은 영향력을 주셨던 분들 그리고 같이 프로젝트를 하면서 어려움들을 즐겁게 극복하였던 나의 동료들을 시간을 내어서 만나는 것이다. 정기적으로는 1달에 한번씩 만나는 사람도 있고,1년에 한번씩 만나는 사람도 있다. 이전과는 달리 전혀 다른 분야에서 일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만난 자체는 즐겁다.
    한번은 이전에 모셨던 상무님께 연락하고 만난적이 있었는데, 회사에서 보다도 유익하고 유용한 시간들이 되었다.

위에 언급하였던,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계속하려고 한다. 그리고 추가적으로 몇가지 새로운 것들을 해 보려고 한다. 나의 새로운 계획들은 내가 회사를 다니는 입장에서는, 내가 할 수 있는 범위 안에서 밖에 계획되어질 수 밖에 없다. 회사의 이해와 상충되는 부분은 내가 피하고 싶기 때문이다.

  • Personal Application Program 만들기
    올 한해는 몇가지 개인적인 Appication을 만들어 보려고 한다.
    내가 지난 10여년간의 해왔던 개발 경험을 궂이 이야기 하지 않더라도, 나는 너무나도 프로그래밍과 코딩하는 것을 좋아한다. 하지만 회사에서 하는 프로젝트는 이제는 내가 직접 짜서 넣은 코드보다는, 많은 부분들이 사람들과 이야기하고 조율하고 결정하고 정하는 것들의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하기 시작하고 있다. 앞으로는 이 부분들이 더욱 커질 것이다. 물론 지금도 새로운 것을 배우고, Architecture를 잡는 것 역시도 좋아한다. 그리고 즐거워한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Architect는 너무나 찾아보기 드물다. 이를 목표로 하는 것이 가치있는 일이될지 가끔은 의심스럽기도 하지만,  나는 코딩하는 것을 좋아하고 무언가를 만들기를 좋아하기 때문에 손에서 놓기가 싫다. 그래서 집에서라도 개인적으로 시간을 가지려고 한다. 
    따라서 이는 지극히 개인적인 프로젝트가 될것이다. 내가 필요한 Application을 만드는 것인데, 나 자신의 필요에 의한 프로젝트 들이다. 하지만 Blog를 통해서 소스와 프로그램을 공개할 생각도 있지만, 남들에게 공식적으로 보이고 싶지는 않다. 다만 공부하는 것들을 정리하는 차원에서 부터 접근하려고 한다. 이는 내가 좀더 시간을 들일수 있는 환경이 되거나 나중에 프로젝트를 하거나, 새로 시작하는 경우에는 도움이 될거라 생각된다.
  • Google Ad-Sense 달기
    구글 애드센스를 달려는 하는 이유는 일단은 어떤 방식으로 동작하고, 구성되고 있는지 알고 싶은 나의 호기심 때문이다. 단지 돈을 벌겠다는 생각을 지극히 적다. 사실 내가 운영하는 블러그는 내가 지인에게 일부러 알려준 적은 거의 없다. (전에는 전혀 없다가 최근에 1명에게 알려 주었다.) 몇달 정도 운영해 볼수도 있고, 지속적으로 이를 계속 달고 운영할 수도 있지만, 지금은 단지 어떤식으로 적용하고 동작하는지 알고 싶을 뿐이다.
  • Cocoa 프로그래밍 시작
    2008년도 말에 몇몇 지인들과 Cocoa책을 경쟁적으로 사서, 공부를 시작하였으나 현재 하고 있는 프로젝트가 바쁘다는 이유로 중간까지 보다가 책을 덮었다. 최근에 Cocoa 3rd Edition이 새로 출간되었다. XCode 3를 지원한다고 한다. 사실은 iPhone용 Application을 만들고 싶은 욕구가 크다. 이역시 내 개인 프로젝트의 하나이다.
  • iPhone/touch용 Application 만들기
    위에서 이미 이야기 했다. 나만의 Application을 갖고 싶기도 하고, 이전에 공부하던 것을 한번 적용해 보고 싶은 욕심이 든다.
  • 개인 Domain 획득하기
    개인적인 URL을 하나 갖는 것은 어려운 것은 아닌데, 그 동안 적극적이지 못하였다. 올해는 꼭 나만의 URL을 갖아야겠다. 사실 지난 몇년가 노리고 있던 Domain이 있었는데, 아마도 올해도 못 받을것 같다. 못받으면 깔끔하게 포기하고, 새로운 것을 받을 계획이다.
  • 그리고 비밀..
    개인적으로 하고 싶은 것이 있는데, 아직 공개하고 싶지는 않다.
    좋은 것일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기 때문에...
    정리를 위해서 좀더 시간이 필요하다. 

새해의 계획일 수도 있고, 나 자신에 대한 약속일 수도 있다. 이를 통해서 좀더 나은 2009년이 되기를 나 자신에게 소망한다. 그리고 좀더 많은 공부를 하기를 원하고, 내가 고마와 하는 많은 사람들을 만날수 있기를 또한 원한다.


Posted by 행복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