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6.29 Ruby on Rails 세미나에 다녀와서... (2)
어제는 Roby 세미나에 다녀왔다.
김 정현 책인 2시경에 오라고 해서, 12시부터 자기는 Ruby 투터리얼 강의가 있는데 루비를 알는 사람들은 2시부터 참석하면 된다고 했다. 조금 일찍 도착한 나는 별다방에서 시원하고 단 음료를 시켜놓고, 홀로 요즘 공부하고 있는 자바 소스를 분석하고 있었다.

이젠, 가야지하고 포스코 사거리로 나섰다. 그리고 세미나가 열리는 빌딩을 찾아 갔는데, 이게 왠걸? 느낌이 이상했다. 건물 1층의 보안 요원은 그런 행사가 없다고 하며, 혹시 다른 건물이 아니지 확인해 주었다. 나도 이상해서 전화를 해보았다.
앗 이럴수가 세미나 장소는 가락시장역에 있는 소프트웨어 진흥원 건물이었다. 그 곳은 이전에 Spring 세미나가 열렸던 곳이라 찾는 데는 어려움이 없었다. 하지만 왜 장소를 잘못 알았을까? 참 미스테이한 일이었지만, 이유를 찾는데는 어려움이 없었다. 행사, 세미나 게시판에서 전년도 행사장 위치 소개를 이번 행사 약도로 잘못 보고 헛걸음을 친 것이었다.

암튼 행사는 엄청 늦었다.

행사는 소프웨어 진흥원 건물 5층에서 열렸다. 약 100명 정도의 참석자들이 모여있었다. 나름 준비해온 세미나 자료를 참석자들에게 열정적인 모습으로 설명하는 모습이 이상적이었다. 하지만, 전문적인 Speaker들이 아니기에, 하고싶은 말을 전달하는 과정이 수월해 보이지는 았았다. 그러나 인상적인 것은 자기가 좋아하는 것을 더 많으 사람들에게 전하려는 열정많은 정말 뜨거웠다. 그리고, 제대로 준비해서 전달할 수 있는 기회가 곧 오지 않을까 생각이 들었다.
이 사람들의 열정과 젊음이 정말 부럽다.

몇몇 주제는 낯 설었지만, 흥미로왔다. 그리고 누구나 마지막까지 자리를 지치는 사람들에게만 주어진다는 상품 추첨 시간은 긴장감이 돌았다. 겨우 책 5권 밖에 되지 않아서, 5%의 확률.., 역시나 나는 추첨 운은 없다. 기존에 책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당첨되어서 책을 포기해 주었지만, 나에게는 기회가 돌아오지 않았다.

세미나 주제중에 JRuby와 Spring Framework의 개발시 사용에 대한 발표가 있었다. 행사장에 많은 사람들은 자바로 개발을 해본 사람들이 많았고, 나역시 관심이 있는 주제이기도 했다. 왜냐하면, Rails의 생산성은 익히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기기에다 자바 기술의 탄탄함까지 더해진다면이라는 가능성을 항상 염두에 두고 있기 때문에 Ruby와 Rails에도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세미나는 단순했다. "이렇게 이렇게 사용하면 되지 않을까요? 고객이 원하면 이렇게 하면 되지요" 라는 정도의 이해로 세미나를 진행한다는 것은 무리라는 생각이 들었다.
RubyOnRails의 입장에서 보면, 기존이 자바 Enterprise 기술은 경쟁자일 뿐이고, 극복하지 않으면, 커 나가지 못한다는 입장을 가지고, 타 기술에 대한 정확한 이해없이 융합 또는 양 기술의 동시 사용에 대해서 논하는 것은 시기 상조가 아닐까 싶었다.
정확하게는 Ruby라는 기술이 더 좋은데, 할 수 없이 자바를 사용해야 하는 것처럼 들렸다. (아니라면 정말 죄송)
나도 이야기를 들으면서, 그런데 왜 자바의 기술들을 쓰려고 할까라는 생각이 연신 들었다.
이에 대한 명확한 해답이 없으면, 아마도 한국에서 Ruby라는 기술의 확산은 그리 쉬운 길이 아닐것 같다. 결국 고객들을 설득해 나가야 한다. 고객이 원하는 것을 해 줄수 있다면, 루비든 자바든 다 같이 하나의 툴일 뿐이다.

그동안 많은 새로운 툴들이 나와서 개발자들이 편해질 거라고 했지만, 편해진 시간 만큼 개발자는 더 많은 일과 프로젝트를 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우리들의 Boss는 결코 멍청하지 않다. 고객은 개발시에는 무지하고 멍청해 보일지도 모르지만, 산출물이 나오는 시점에는 어는 누구보다도 예리하고 날카롭다. 그리고 천재적이기까지 하다. 항상 새로운 일들을 준비해 준다.
개발자들은 그러한 천재들을 상대하기 위해서 더 많은 공부와 자기가 습득한 기술들의 단련이 필요하고, 더불의 설득력을 길러야 할 것이다. 기대치 관리를 포함해서 말이다.
(정말 두서 없이 글을 썼다.)

 
 
Posted by 행복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