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의 신비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1.07 국립 과학관, 빛의 신비전을 다녀와서...


지난 주는 내가 직장을 가지고 일을 한 이후로, 새로운 직장으로 옮기기 위해서 잠깐 쉴때를 제외하고는 정말로 오래 쉰 휴가였다. 거의 10일 가량을 쉬었으니 말이다. 사실 휴가라는 것은 나에게는 충전의 기회이기도 하지만, 충분히 쉴 수 있는 기회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기에 몸이 피로해지는 계획은 잘 세우지 않는다. 

그래서 인지, 여름 휴가때도 휴양지나 리조트로만 다니게 된다. 수영을 즐기거나, 쉬면서 책을 읽고 음악을 듣기도 한다. 이러한 패턴은 아직까지 결코 바뀌지 않고 유지 되고 있다.
이번 휴가에도 여러가지 계획을 세우기는 하였지만, 여러 곳을 다니지 않고 몇가지 찾기 쉬운 곳을 찾아 다녔다.

그중에서, 아이들이 좋아 할 만한 행사가 서울에서 열리고 있는데, 바로 빛의 신비전이다.
국립 과학관은 서울에서 자란 나로서는 무척 흥미로운 장소이다. 어렸을 때 과학에 대해서 무척 관심이 많았었는데, 방학이 되면 친구들이랑 같이 국립 과학관을 찾아 다녀오고는 했다. 그 때마다 무척 상기되고 경이로운 표정으로 친구들에게 이야기 참관기를 이야기 해주곤 했는데, 그 곳에 설치되어 있는 과학적 기구들은 나의 호기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하였다. 그 중에서 가장 기억나는 것은 천체 별자리를 인공적으로 볼 수 있는 돔 형태의 방이었다.
불이 꺼지고, 영상이 돔 형태의 스크린에 쏘아지면, 정말 내가 아는 모든 별자리와 쏟아 질것만 같은 별들은 환상 그 자체였었다.

내 어릴 적의 추억의 장소, 그 곳에서 이번에 빛의 신비전이 열렸다.
빛의 신비전을 보면 국립 과학관도 공짜로 볼 수 있는데, 내가 갔던 날은 아쉽게도 국립과학관은 휴관이었다. 공휴일 다음날을 휴관이라는 이유였다. (우리가 찾아 간 날은 크리스마스 다음날 이었다.)

전시장 표를 매표소에서 구매하고 입장하였는데, 인터넷을 찾아보면 2000원 할인 쿠폰이 있다. 아쉽게도 우리는 제 값 다 지불하고 들어갔다. 미리 알았으면, 좋으련만... 아쉽다.

전시장을 1층과 2층에 빌을 이용한 갖가지 도구들과 작품들이 있다. 이를 위해서 설명해 주는 아르바이트 생들이 있는데, 깔끔하게 흥미를 불러 일으키는 전문적인 나리에이션 모델들 이었으면 좋겠지만, 일반적인 대학생들이 설명을 해준다.

2층에서 매 시간만다. 약 20~30분정도 마술쇼를 보여준다. 이 부분은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순서이므로 꼭 시간을 확인해야 한다. 대략 5분 전에 가사 앞쪽에 자리를 잡고 앉으면, 경품을 받을수 있는 행운이 있을 것이다.

빛의 신비전이라고 하지만, 생각보다 전시회 장이 좁고 전시물이 그리 많아 보이지는 않는다.
하지만, 여러가지 신기한 도구와 장치는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할 거라 생각한다. 어른이 나도 몇 몇은 무척 흥미로왔으니 말이다.

나는 나이가 들어가지만, 아직도 빛과 별이 즐겁고 좋다.
호기심 어린 눈으로 바라 볼수도 있고, 어렸을 때의 감흥을 잠시나마 경험할 수 있어서 이기때문이다. 하지만, 밤의 별을 10개 이상 동시에 볼 수 없는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여러가지 아쉬운 점이 있었지만, 잠시나마, 동심을 찾을 수 있는 흥미로운 전시회여서 즐거웠다.
마술의 트릭을 알아버린 어른의 마음은 호기심을 채워서 즐거울까? 아니면 흥미를 잃어 버릴까?
이역시 나이가 주는 슬픈 마법이다.



 

Posted by 행복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