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오래전(약 2년 6개월전)에 글을 쓰기는 했는데, 마무리 짓지 못했던 글인데, 요즘은 await과 async 키워드를 통해서 자연스럽게 사용하고 있어서 필요가 없을 수 있다. 이전에 내부에 Timer와 간단한  Queue를 만들어서  batch 작업을 수행하는데 사용했었다. 


(Async와 Awat 키워드를 사용하거나, Promise를 이용해서 제어하는 것이 아래 방식보다는 훌륭하다.)


Node Js를 이용하여, 개발할 경우에 싱글 쓰레드가 하나의 CPU Core에서도 자연스럽고 부드럽고 너무도 가볍게 동작하는 것을 보고 놀랐었다.

I/O에 대한 Blocking 문제를 자체적으로 처리해주는 똘똘한 녀석이라고, 자랑스러워하였지만, Callback hell이라고 불리우는 지저분해지는 코드는 또다른 문제를 안겨주기도 한다. 


개인적으로는 시각적으로 가독성이 떨어지는 코드는 좋아 하지 않기 때문에, 머신의 성능이 보장해주는 한도에서 가능하면 가독성이 좋고, 이해하기 좋은 코드를 쓰는 것을 좋아한다.

그리고, 리펙토링을 꼭 해서 좀 더 중복을 없애고, 보기 좋은 짜임새 있도록 만들고는 혼자 좋아라 한다.


Node Js의 Callback 함수 호출은 굉장히 개발을 쉽게 해주기도 하지만, 중첩된 콜백과 이벤트 방식으로 인해 사용하기가 쉽지 않다. 오히려 UI가 있는 Visual Basic은 event호출에 의한 callback 함수가 UI 개발에 직관성을 높이고 코드를 분리해 줄수 있지만, 스크립트와 같은 순차적인 작업은 불편하기 짝이 없다.


이때문에 node Js에서는 Sync함수들을 별도로 제작해서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 node의 file system과 관련된 라이브러리 참고: https://nodejs.org/api/fs.html)


아래는 개인적으로 이러한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는 non-sync 환경에서 Timer를 이용한 간단한 Queue 방식으로 실행할 수 있는 코드이다. 예를 들명 파일에서 라인별 데이터를 읽어 들이고, 이을 Mysql과 같은 DB에 쿼리를 실행하여 데이터를 저장하거나, 반대로 데이터를 읽고 이를 분석하는 기능을 동시에 실행할 경우에 이용할 수 있다. 


var count = 10;
var queue = [];

for(var i = 0; i < 3; i++)
{
    queue.push(i+5);
}

var tid = setInterval(function() {
    if(count == 0){
     if(queue.length > 0){
            console.log("queue: " + queue.length )
          count = queue.shift();
            return;
        }

        clearInterval(tid);
    }

console.log("count " + count--);
}, 1000);


Posted by 행복상자
Pro Javascript를 전체적으로 한번 흩어 보고나서는, Javascript에 대한 이해도가 무척 높아졌다. 물론 당연히 알아야 할 것들을 그동안 모르는 채 잘 지내왔을 뿐이다.
내가 알던 쉬운 자바스크립트는 지금의 것과는 너무도 많이 달랐다. 아니 자바스크립트의 가능성과 기능에 대해서 너무 간과해 왔는지도 모른다.

HTML의 DOM 구조는 개발자로 하여금 문서의 구조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이는 CSS와
Javascript를 통해서 쉽게 제어할 수 있어 매우 유용하다.

<html>
<head>
<title>Introduction to the DOM</title>
<script>
    // We can't manipulate the DOM until the document
    // is fully loaded
    window.onload = function(){
    // Find all the <li> elements, to attach the event handlers to them
    var li = document.getElementsByTagName("li");
    for ( var i = 0; i < li.length; i++ ) {
        // Attach a mouseover event handler to the <li> element,
        // which changes the <li>s background to blue.
        li[i].onmouseover = function() {
            this.style.backgroundColor = 'blue';
        };

        // Attach a mouseout event handler to the <li> element
        // which changes the <li>s background back to its default white
        li[i].onmouseout = function() {
            this.style.backgroundColor = 'white';
        };
    }
};
</script>
</head>
<body>
<h1>Introduction to the DOM</h1>
<p class="test">There are a number of reasons why the
DOM is awesome, here are some:</p>
<ul>
    <li id="everywhere">It can be found everywhere.</li>
    <li class="test">It's easy to use.</li>
    <li class="test">It can help you to find what you want, really quickly.</li>
</ul>
</body>
</html>

위의 코드는 "Pro Javascript"에 나오는 예제인데, HTML은 XML의 구조를 가지고 있지만, 가장 단순한 형태중에 하나로 문서를 구성하는 Object를 정의하고 있다. 이러한 구조는 "태그(Tag)"라는 형태로 정의되어지는데, 위 예제는 태그에 Event의 handler를 할당하는 코드이다.

코드에 대한 설명을 덧 붙이자면,
1. var li = document.getElementsByTagName("li");
    - 위 코드를 통해서 HTML 문서에 정의된 "li" 태그들의 리스트를 가져와서 var li에 저장한다.
    - document.getElementsByTagName 메소드는 태그 이름을 이용하여 Element를 가져오는
      함수이다.

2. li[i].onmouseover = function() {this.style.backgroundColor = 'blue'; );
   - 위 코드를 정의하기 전에, "li.length"를 통해서 리스트의 갯수를 알수 있고 이를 For 루프 문의
     통해서 반복을 시킨다.
   - 이는 동일한 이벤트를 "li"태그로 정의된 Object에 할당하기 위새서이다.
   - li[i].onmouserover 이벤트 메소드는 위와 같이 새로 정의된 메소드를 통해서 마우스가 "li"태그
     위에서 움직일 때 태그의 배경색을 "blue"로 바꾸어 준다.

3. li[i].onmouseout = function() {this.style.backgroundColor = 'white'; };
    - 이 코드는 "li" 태그의 onmouseout event 메소드를 정의하는 코드로, 마우스가 태그를 벗어날때
      태그의 배경색을 "white"로 바뀌게 만들어 준다.

위의 코드를 이해할 수 있으면, jQuery에서 얼마나 직관적으로 같은 코드를 간략하고 단순한 형태로 사용할 수 있는지 알게된다면, 깊은 인상을 받을 것이다.
Posted by 행복상자
원래는 책에서 Closure에 대한 설명에 대한 설명이 있는데, 나의 관심을 끈 것은 Anonymous함수의 사용에 대한 것이었다.

아래의 예제는 동일한 동작을 하는 메소드를 Event에 추가하는 예제인데, 중간 정도에 보면 난데 없이 "(function(){" 으로 시작하는 구문이 나온다. 이 부분이 Anonymoun function 이다.
이렇게 만들면 "Global"로 선언할 필요없이 임시적으로 함수 블럭의 사용이 가능하다.
구문을 닫을 경우는 "})();"를 이용하면 된다.

 // An element with an ID of main
var obj = document.getElementById("main");

// An array of items to bind to
var items = [ "click", "keypress" ];

// Iterate through each of the items
for ( var i = 0; i < items.length; i++ ) {
    // Use a self-executed anonymous function to induce scope
    (function(){
        // Remember the value within this scope
        var item = items[i];
        // Bind a function to the elment
        obj[ "on" + item ] = function() {
            // item refers to a parent variable that has been successfully
            // scoped within the context of this for loop
            alert( "Thanks for your " + item );
        };
    })();
}

사실 위의 코드는 불필요한 내용들이 많이 들어있다. 굳지 저렇게 써야하나 라는 생각이 들지도 모르지만, 이것은 단지 예제 정도록 사용하면 된다.
그래도 몇가지 건질 것이 있다면, 위의 코드에서 "id"를 이용하여 오브젝트를 가져오고, Event를 Bind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데, Event명을 obj["on" + item]의 형태로 Event를 binding한다.
위의 코드는 "click" 과 "keypress"에 대한 이벤트가 발생하면 메시지를 발생시키는 예제이다.

Posted by 행복상자

어떤 사람들은 믿지 않겠지만, Javascript도 Object Oriented Programming을 지원하는 Language이다. 이전에 자바 스크립트가 출현하 지난 10년동안 언어적인 측면과 사용적인 측면에서 많은 변화가 있었지만, 실제로 개발자들은 굉장히 소극적으로 이를 사용했었다. 따라서 별도의 Javascript 함수들을 모은 ".js" 파일을 이용하기도 했지만, 이는 단지 함수들을 재 사용하는 측명에서 였다. 이유는 코드를 고치거나 수정하기 어렵다는 것인데, 자바 스크립트가 가지고 있는 기본적인 속성들을 몰라서 일지도 모른다.
많은 사람들이 Javascript를 다시 보기된 계기는 Google의 Application들이 이를 이용해서 사람들에 자신들의 Application을 제공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라 생각하는데, 이어서 나온 Yahoo의 YUI도 내게 많은 놀라움을 주었다. 그리고 다른 오픈 소스 라이브러리들 역시 놀라운 정도의 편리함과 쉬운 사용법을 내세우고 개발자들의 쉴 틈(?)을 만들어 주고 있다.

그러나, 남의 것을 사용할 때도, 기본적이고 기초적인 것은 알아야 덜 고생한다.
세상에는 날로 먹을 만한 것이 그리 많지 않다.

오늘은 내가 잘 이해하지 못했던 Javascript의 Scope에 대해 설명할 거다.

자바스크립트는 기본적으로 웹브라우져의 페이지별로 실행된다. 그래서 대부분이 함수를 만들어서 그안에서 지역 변수를 생성하거나, 전역으로 생성해서 사용한다.
일반적으로 사용할때는 별 문제가 없겠지만, Java, C#, C/C++과는 Scope의 영향범위가 다르므로 주의해야 한다.

아래는 셈플 코드인데, 전역으로 foo 변수를 생성했고, 이어서 if 문안에 생성했고, 마지막으로
 function 문 안에서 생성하였다.

위에 주석으로 설명이 다 되어있지만, 다시 설명을 하면
6번째 줄에서 foo변수를 전역으로 선언하고 "test"라는 문자열을 저장하였다. 그리고 나서 12번째 줄에 새로운 foo 변수를 정의하고 "new test"라는 문자열을 저장하였다. 그러나 이는 이전에 생성했던 전경 변수와 동일하다. 다시 말하면, 이는 전역 Scope의 영향 아래에 있다. Java나 C#, C/C++은 전혀 다르므로 혹시 이를 착각하고 사용할 가능성이 많다.
이의 확인은 15번째 줄에서 알수 있다. 이를 실행하면 동일함을 확인할 수 있다.

이어서, 17번째에 함수 test를 만들고 24번째 줄에서 실행하면, 이전에 function test에서 할당한 문자는 function Scope에서 이미 생명주기가 다했음을 알수있다.

그럼다면, 함수안에 if 문에서 변수 foo를 새로 정의한 경우는 어떻게 될까?

한번 실행보면 알겠지만, 역시 if구문 안에 정의한 변수는 주의해야 한다. 자신이 원치 않는 결과를 가져올수 있다.
Posted by 행복상자
그 동안 관심은 있었으나, 제대로 마음먹고 해보지 못했던 자바 스크립트를 공부하기 시작한지 오늘로서 1주일이 다 되어 간다. 아니 사실은 5일정도 되었는데, 언어적인 측면에서는 그 동안 내가 익혔던 언어와 많이 다르다는 것을 깨닫고 있는 중이다. 

내가 공부하는 것을 정리하려고 하는데, 오늘은 Javascritp의 데이터 타입을 확인하는 방법에 대해서 간략하게 이야기 하려고 한다.

자바 스크립트에서 Type를 확인하는 방법은 2가지가 있다.
아래의 이에 대한 2가지 소스를 통해서 사용하는 방법에 대해 설명하려고 한다.

    // Check to see if our number is actually a string
    if ( typeof num == "string" )
    // If it is, then parse a number out of it

    num = parseInt( num );
    // Check to see if our array is actually a string

    if ( typeof arr == "string" )
    // If that's the case, make an array, splitting on commas

    arr = arr.split(",");

위의 예제에서는 Javascript에서 string 과 string type의 배열에 대해서,
- String 변수를 값이 저장된 경우는 number type의 변수에 저장하고,
- 만약 string 배열로 저장된 값일  경우는 이를 "," 를 구분자로 해서 배열로 저장한다. 
이 경우는 typeof 연산자를 이용해서 변수의 type을 확인하는 예제이다.
별로 이해하기 어려운 코드가 아니므로,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두번째 방법은 먼저 아래의 예제를 보면, 이해가 쉡게 될 것이다.
    // Check to see if our number is actually a string
    if ( num.constructor == String )
    // If it is, then parse a number out of it
    num = parseInt( num );
    // Check to see if our string is actually an array
    if ( str.constructor == Array )
    // If that's the case, make a string by joining the array using commas
    str = str.join(',');


위 예제의 내용은 첫번째 예제와 코드의 결과물을 다르지 않다. 다만 여기서는 변수의 "construgtor"를 이용하여 "String"타입의 변수와 "Array"변수의 타입을 비교를 수행한 것이다.

물론 위와 아래의 예제 모두 실제 코드가 경우에, 필요에 따라 적절하게 사용하면 된다. 
아래의 표는 typeofconstructor를 사용이 가능한 Variable 목록들이다.


자바스크립트는 그리 많지 않은 변수들을 가지고 있다.
Posted by 행복상자
작년에 진행하던 프로젝트를 마무리하고 나서 틈틈히 공부하는 책이 있다.
사실 웹 개발을 오래하다 보면, 쉽게 간과하기 쉬운 부분이 Javascript와 CSS와 같은 부분이다. 왜냐하면, 요즘에 나오는 HTML Editor 툴과 개발에 사용하는 IDE의 성능이 상당히 향상되어서 양질의 코드를 생산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요즘에 사용하는 자바스크립트는 이전의 그것과 전혀 다른 모습을 띄고 있다. 한 마디로 스크립트 언어이기에 배우기 쉽고, 인터넷의 웹에서 비슷한 Sample들을 쉽게 가져 올 수 있기 때문에 별로 배울 가치가 없다라고 생각하면 큰 코 다친다.

AJAX라는 기술이 Web 2.0을 대표하는 기술로 이야기 되어진 이후로, Javascript를 좀도 체계적이고, 라이브러리처럼 쓸수 있는 많은 Javascript Framework들이 만들어 졌다. Yahoo의 YUI, Roby on Rails에서 기본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Prototype, 최근에 마이크로 소프트의 ASP.NET을 위해서 Visual Studio에서 지원하는 JQuery 그리고, ExtJS와 같은 상용 프레임워크까지 셀수 없이 많은 새로운 Javascript Framework가 나타나고 있다.

하지만 자바 스크립트라는 언어의 근간을 이해하지 못하면, 좀더 효율적으로 사용하지 못할 거라고 생각 한다. 그렇기 때문에, 공부의 우선순위가 떨어져서 한번을 공부해야지 했던것이 이제야 살펴 볼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었다.

책을 읽어가면서 내가 느낀것은, 한마디로, 내가 10여년전에 사용하고 이해하던 자바스크립트와는 전혀 다른 세계였다. OO를 적용한 객체지향적인 속성과 재활용을 위한 여러가지 기능과 속성들을 이해해야만 한다.  너무나도 자유롭고 쉬운 문법을 가지고 있지만, 확장과 변경을 위해서는 언어의 특성을 완전히 이해해야만 한다.

위의 보이는 사진속의 책이 내가 최근에 공부하고 있는 책이다.
책은 각 쳅터의 주제에 맞는 쉬운 예제들을 보여주고 있다. 이를 통해서 기본 원리들을 익힐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DOM을 통한 Object를 찾고 접근하고 제어하는 방법과 Dynamic HTML의 속성들을 이용하여 접근할 수 있는 Object들의 사용법도 익히면, 책의 내용을 이해할 수 있는 기본적인 소양을 갖추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책의 내용을 결코 어렵지 않지만, 이전에 알고 있던 자바스크립트에 대한 선입견을 버리지 않는다면 쉽게 이해하기 어려울 것이다.

나와 같이 개발에 참여하고 있는 개발자는 ExtJS를 이용하는데, 큰 어려움을 가지고 개발 작업을 진행했다. 사실 ExtJS를 구매하고 개발에 이용하는 목적은 개발의 효율성과 리소스를 절약하려는 목적이었는데, 이에 대한 효과는 전무하였다.
나름 대로 분석을 해보면, 주어진 컴포넌트는 API 다큐멘트를 찾아보면 알수 있지만, 이의 변형이나 새로운 형태로 변형을 가할 때는 Javascript와 Prototype 라이브러리에 대한 이해가 적었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다른 컴포넌트를 이용할 때도 기본기는 항상 중요하다.

약 380페이지의 책중에서 현재 110페이지를 읽고, 코드를 짜보고 있다. 책 속에는 개발시 필요한 디버커 툴을 소개해 주고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Firefox의 plug-in인 Firebug를 좋아하고 자주 사용하고 있다. 이외의 다른 툴들은 책의 내용을 참고하면 된다. 그리고 Junit와 유사한 Javascript Unit 테스트 툴들도 소개하고 있다. 아직은 별로 관심 없는 부분이다.




Posted by 행복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