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1.16 사진없는 독일 출장기 (1)
  2. 2008.07.30 미국에 와서 두번째 쓰는글...
지난 주까지 있었던 독일 출장은 내가 업무때문에 국외로 나간 출장중에 2번째로 멀고, 2번째로 오래동안 비행기를 타고가야 하는 나라이다. 

홀로 떠나는 출장이어서, 준비미숙에 따른 여러가지 시행착오가 있었다.

지난 12월과 1월에 "계속 내리는 눈과 춥다"라는 현지 근무자들의 말에 익숙해져서인지, 출장 준비할때 차를 랜트할 생각을 못했었다. 폭설로 눈이 많고 노면이 미끄러워서 차를 가지고 돌아다닐 환경이 되지 못한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이것은 독일 현지에 도착해서는 귀담아 듯지 말았어야 할 말에 귀 담아 들은 첫번째 나의 잘못된 판단이었다.
내가 도착한 곳은 독일에서 5번째로 큰 도시인 프랑크푸르트였다. 인구는 약 60만명 밖에 안되는 도시인데, 5대 도시에 든다니... 독일의 전체 인구는 약 8000만명인데 비해 다섯번째로 큰 도시가 겨우 60만명이 거주한다니... 다르게 생각하면, 독일은 국가 전체적으로 균형 발전해 있는 나라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내가 잘못 생각한 것은 택시를 타고 나녀도 될 만큼 독일이 물가가 싼나라가가 아니고, 인구가 적기 때문인지 택시를 잡기가 쉽지 않다. 미리 사전에 요청을 해야만 택시를 타고 다닐수 있다라는 것이다.

두번째로 귀담아 듯지 말았어야 할 말은 독일 어디서든 카드가 되니, 돈을 많이 환전할 필요가 없다라는 것이었고, 1주일 정도 있을 예정이면, 우리돈으로 약 10만원만 있으면 된다라고는 것이었다. 그 이야기를 들은 나는 100유로(약 16만원)만 환전해 가야지라고 마음을 먹었다. 그러나, 이동 수단으로 택시를 이용할 계획이라면, 약 10~15분 거리도 우리돈으로 5만원은 족히 나온다. 가지고 간 현금은 금방 없어질 것이라는 이야기이다.

내가 출장을 떠나는 것을, 제일 좋아하는 사람은 아마도 가족이 아닐까? 출장후에 선물을 사다 주어야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 되어버렸지만, 선물 고루는 일은 내가 제일 하기 어려운 일중에 하나이다. 생각하면서 고루지만, 100% 맘에 든다는 확신이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다행이도 나의 손에 선물리스트가 있었기에, 인천 공항을 헤집고 다니면서 부지런히 찾아 헤메었다.

다른 사람들의 선물들은 잘 챙기는데, 나를 위한 것도 하나쯤은 있어야 할 것같아서 이번에는 꼭 하나를 사겠다고 마음을 먹었다. 그래서 약4년동안 사용하고 있는 아이팟 터치 1세대를 이번에는 신형으로 바꾸겠다고 마음을 먹고 가전제품을 파는 곳으로 갔다. 아이팟 터치가 보였고 299달러라는 가격표가 눈에 들어왔다.
이 가격이면 한화로 약 33만원 정도로 한국 애플매장에서는 사는 거보다 싸겠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자세히 보니 8G제품이었고, 32G 제품은 399달러였다. 미국 애풀 웹사이트에 가면 32G가 299달러 였었는데, 이보다 약 100불이 면세점에서 더 비싼 것이었다. 결국 마음을 바꾸는 수밖에 없었다.

면세품이면 모두가 싼줄 알았는데, 결국 아니라는 사실을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알아냈다.
  

※ 사진이 없다고 했는데, 너무 심심해 보여서 예전에 찍은 사진을 하나 넣어본다.



Posted by 행복상자

미국 LAX에 도착해서 처음으로 가본 곳은 Universal Studio였다. 공항에서 가깝기도 하고, 영화를 좋아하는 터라 나를 마중나온 현지인에게 부탁해서 찾아 갔다.

지나가면서, 영화나 영화를 소개할 때 보던 HollyWood라는 커다란 간판이 숲위에 떠 있는 것을 보았다. 정말 여기가 할리우드구나. 아니 미국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스튜디오에 차를 가지고 들어가는데 인당 5불을 지불했다, 처음에는 여기부터 유니버샬 스튜디오라고 생각을 했었는데, 스튜디오로 들어가는 출구는 따로 있고 입장료도 별도로 지불해야 한다.

차를 주차하고, 여러 컨텐츠 샵을 들렀다. T-셔츠, 악세사리, 안경 그리고 슈퍼 영웅들에 대한 만화를 파는 가게가 줄지어 있었는데, 선듯 구매하기는 망설여졌다. 오늘은 이곳에서 미이라 3를 개봉하는 날인가 보다. 영화관 앞으로 Rad카펫이 깔려 있고, 배우들이 지나가는 곳은 사진을 찍을수 있는 위치가 지정되어 있었다.  아마도 저녁때에 진행될거나, 나와는 관계없는 이벤트였다.

유니버셜 스튜디오 앞에 도착하였다
사람들이 줄을 서서 표를 구매하고 있었다. 현지 개발자가 물었다. 나보고 보고 싶냐고, 1인당 70불 가량 되는데 볼거냐구? 현지인의 물음은 이런걸 돈 주고 봐야 하나라는 의미가 가득 담겨 있었다.

그래서 입장하는 것은 포기하고 사진을 찍었다.
갖다 온거처럼 보이기 위해서 입구에서 사진을 찍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는 5시간 넘어서 거의 6시가 될 무렵에, 저녁으로, 나의 경우는 사실 저녁이 아니라 점심이었지만 우리는 타이 음식점으로 같다. 아무래도 미국은 여러나라 사람들로 이루어진 나라서, 음식에 대한 편견이 없이 쉽게 접할수 있는가 보다. 앞으로 미국내의 여러 나라 음식점을 다닐것 같은 생각이 이때 들었다.
이것이 미국적인지 아닌지는 다른 문제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이른 시간에 들어가서인지 사람들이 별로 보이지 않았다. 음식을 먹기 시작하니까 사람들이 채워지기 시작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이 고유의 차를 한잔 마셨는데, 한국에서 마시는 차와 달랐다. 단듯하면서도 담백해서 나름 거부감 없이 맛있게 마셨다.

차를 마시고, 바로 돌아가기에는 아쉬워서 잠시 바닷가를 들렀다. 보노비치였던거 같은데, 사실 이름이 정확하게 기억이 나지는 않는다. 내일 꼭 물어봐야지...

이곳을 구경하다 보니까, 한국의 게를 파는 집이 여럿있었다. 처음에는 일본사람들이 해물 레스토랑을 운영한다고 생각했는데, 한국계 식당인거 같았다. 간판이 한글로 된걸 보고 무척 반가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글로 되어 있는 간판이 보일거다.

이곳에 오니까, 낮에는 좋았던 날씨가 궂어졌다. 그러나 늘상 있는 일이라고 현지인이 말해주었다. 비오는 일은 만치 않다고, 해안가 기후여서 그렇다구.
낙시를 하는 사람드이 이곳 저곳에서 보였다. 그리고 아이들이 노는 모습도 보이고, 관광객들도 보이고, 작다고 생각했는데 많은 사람들이 오고 가튼 모습이 마치 명동 같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시내쪽으로 차를 몰고 가니, 파란 하늘이 보였다. 등뒤의 구름이 가득한 하늘과는 대조적이있다.
많은 즐거운 일들과 새로운 경험이 나를 기다릴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Posted by 행복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