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상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7.05 개발자 그리고 개발사가 가져야할 마음에 대해서...
오늘은 집에 아무도 없는 관계로 이것 저걱 시도해 보았다.
결과 적으로는 아무것도 한것이 없는 것이 되어 버렸지만, 많은 것을 하려 했던 시도자체의 문제라기 보다는 집중하지 못하는 것이 문제 였다.

하루중에서 가장 기억나는 것은 오전에 케이블 방송에서 해주었던 어떤 프로그램에 대한 것이었다.
별로 TV를 즐기거나, 좋아하지 않는다. 물론 한번 빠지면, 이것 저것 제쳐놓고 꼭 보고야 마는 집요한 성격을 가지고 있지만, 회사가 집과 먼 관계로 집중해서 보는 프로그램은 없다. 
그런데, 집에 들어오면 꼭 TV를 틀어놓고 다른 일을 하거나, 책을 보곤한다. 아니면, 오늘 처럼 노트북을 펼쳐놓고 다른 작업을 하면서, TV에서 나오는 소리를 마치 라디오 방송을 듣는 것처럼 듣곤한다. 이 경우 대부분 뉴스를 하는 방송에 채널을 고정해 놓는다. 요즘은 24시간 뉴스만 틀어주는 방송이 있으니까, 시간마다 기다릴 필료도 없다.

TV채널을 틀다가, 한 방송에 나의 시선이 고정되었다. 늦은 오전 이었지만 아직 식사 전이어서인지, 시장했던 나는 맛있어 보이는 스테이크를 보여주는 화면에 푹 빠져버렸다. 정말 맛있어 보이는 큼직한 스테이크 였다. 방금 구워서인지 화면 속에서 보이는 김이, 나의 코와 입속의 침샘을 자극해 버렸다.

채널이 고정되고, 정신을 차리고 어떤 프로그램인지 살펴 보았다. "미션! 최고의 레스토랑2"라는 제목으로 미국에서 제작된 방송이는데, 망하기 일보직전인 레스토랑을 살리는 프로그램이었다.
중간을 지나서 방송을 보기 시작해서, 중간에 어떤 사연들이 있었고, 어떠한 준비를 하였는지는 모르겠지만, 새롭게 개장한 레스트랑은 새로은 음식과 소스를 가지고 손님들을 맞이하고 있었다.

주방에서는 이 프로그램의 주인공(?)격인 주방장의 지시에 따라 음식이 만들어 지고 있었다.
새로 만들어진 음식과 소스는 이전과는 달리 맛있고 차별화된 메뉴였기 때문에 손님들에게 인기가 있을거라 모두들 기대하고 있었고, 실제로 손님에게 음식이 나오자 손님들의 반응이 좋았다.

여기서, 모든 이야기가 끝이라고 생각했는데, 그것이 아니었다. 주방에서는 주방장의 지시로 만들어지는 음식들이 하나 하나 체크되어지고, 식당으로 나갈 음식의 그릇조차 지져분해 보이면, 가차없이 경고가 이어졌다. 저녁시간에 되어, 레스토랑에 손님들이 점점 늘어나는 상황에서, 제한된 인원과 리소스를 가진 주방에서는 마음만큼 음식들이 만들어 지지 못하는 상황이었고, 급한 마음과 달리 실수가 많아지기 시작하였다.
그러한 상황에서도 메일 주방장은 결코 음식의 질에 대해서 양보하지 않았고, 더욱더 음식에 대한 요구가 많아지기 시작하였다. 
이러한 상황에서, 1시간이 넘도록 기다리는 손님들이 생겨나기 시작하였고, 결국 사장과 지배인을 불러서 불만을 이야기 하는 상황이 되었다. 사장은 당황하였고, 어찌할 바를 몰랐다. 조금만 더 기다리게 하면 손님들이 그냥 돌아가는 사태가 일어날 것이기 때문이었는데, 어떻게 기다리라고만 할 수 있겠는가?

결국, 주방으로 들어가서, 주방장에게 강력하게 음식을 빨리 만들어 줄것을 요청한다. 그러나 주방장의 태도는 별화가 없었다. 음식이 나오지만, 질적으로 떨어지거나, 제대로 만들어지지 않은 음식은 가차없이 다시 만들도록 한다. 그리고 제대로 만들어져 나온 음식일 지라도, 먹음직스럽게 셋팅되지 않거나, 소스가 티어서 지저분해 보이면, 이역시 제대로 잘 정리되지 않으면 내 보내지 않았다.

사장과 지배인은 이러한 상황에서, 주방장이 레스토랑으로 내보내려 하지 않던 음식을 직적 가지고 나가려고 하는데, 이때 주방장은 강력하게 제재를 가한다. 
이 순간을 타협해서는 안된다고, 음식의 질을 떨어뜨리면 결코 안된다고, 손님이 아무리 뭐라고 하더라도 음식의 질만을 유지해야하고 맛있는 음식을 손님에게 제공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이야기 한다.
사장과 지배인 그리고 주방에서 일하는 다른 사람들은, 마침내 이 말에 동의하기 시작하고, 바쁘고 힘든 상황에서 서로와 서로를 격려하기 시작한다.

이때, 1시간 이상을 기다리던 손님은 욕과 함께 식당을 떠난다. 
주방에서는 공통된 목표가 있기 때문인지, 아니면 주방장의 격려의 목소리 때문인지 아까보다도 더 활기차게 음식을 만들고 있었다. 이 들이 만든 음식을 먹던 손님들은 모두가 만족스러워 한다. 
마침내 마지막 손님이 돌아가고, 남은 이들은 모여서 자신들이 이루어 낸 하루를 무척 만족스러워 하게된다. 
"다른 어떤 것보다도 음식의 질은 떨어뜨리지 말자. 손님에게 양질의 음식을 만들어 주어야 한다." 라는 주방장의 말을 끝으로 전쟁과도 같은 하루가 마쳐진다.
몇 달후, 이 레스토랑은 그 지역의 최고의 레스토랑으로 선정되고, 몇개의 상을 타게 된다. 

이 프로그램의 보면서, 내가 느꼈던 것은 개발자와 개발을 하는 회사는 과연 무엇을 위해서 타엽을 할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1시간 이상 기다리던 손님에게, 양질의 음식대신, 그렇지 못한 음식을 먹게하고, 별다른 만족을 주지 못한다면, 이 손님은 결코 다시 돌아오지 않을 것이다.
물론, 2시간씩 기다리게 하는 식당도 다시 가고 싶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그렇게 기다릴 만큼 맛있는 음식이라면, 몇명은 다시 올지도 모르겠지만...

최근에 외근을 나간적이 있는데, 현장에서는 신 제품에 대한 품질에 대한 불만들이 많았다. 제품의 출시 일정을 맞추는 것은 상당히 중요할 일이기는 하지만, 그러나, 출시 일정때문에, 기준이하의 품질의 제품을 만든다면, 당장의 매출은 올릴수 있을지 모르지만, 그 다음은 확신할 수 없을 것이다.
당장의 이익과 장기적인 이익의 차이는 얼마나 큰 차이인지는 정확히는 모르지만, 개발자로서는 품질에 대한 고집을 가져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물론 이는 개발자의 몫일 뿐만 아니라 개발사의 몫이기도 하다.
한국의 개발현실은 그렇게 녹녹치 않다는 것도 이미 잘 알고 있다. 그러나, 정말 내가 타협하지 말아야 할 부분이 무엇인지를 생각할 수 밖에 없었다.

중소 IT업체의 CEO분을 만나서 들은 이야기 중에, 황당한 내용이어서 기억하고 있는 것이 있다. 어떤 프로젝트에서 말도 안되는 일정때문에, 일정을 맞추기 위해서 프리렌서를 모집해서, 고생끝에 개발을 완료하였는데, 이 프로젝트를 마침과 동시에 프리랜서들은 핸드폰 번호도 바꾸고 잠적해 버렸다는 것이다.
왜 잠적하였을까? 여러가지 이유가 있었겠지만, 결국 모두 망하는 길이 될 것임은 불 보듯 뻔하다.

회사에서 만들어 내는 제품도 마찮가지이다. 한 제푸의 신뢰가 또 다른 제품의 신뢰로 이어질텐데, 제대로 되지 않은 품질의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고객에게 제공하고 이를 A/S를 통해서 품질을 보완한다는 것은 고객에게 책임의 일부를 전가하는 것과 같은 일이다. 
한가지 알아야 할 일은, 인터넷 시대의 고객을 무척 똑똑하다는 것이고, 그 입이 무척 크다는 것이다.

좋은 제품은 품질이 바탕이 되어야 하고, 개발자는 앞서 이야기한 요리사와 같이 항상 머리속에 되세겨야 할 것이다. 항상 하는 이야기이지만, 개발자는 자기의 코드를 통해서 이야기 해야 한다. 그리고 아키텍트는 복잡한 것을 단순화 시키는 능력으로 말을 해야 할 것이다.

이렇게 되기 위해서는 끊임없이 배우고 익혀야 한다.
조그마한 재주를 가지고, 누구를 기쁘게 할 지는 모르지만, 자기 조차 먹일수 없는 음식을 남에게 내 놓을수는 없을 것이기 때문에, 모자라는 부분은 지속적으로 개선해야 할 거라 생각한다.

오늘은 짧고 간단한 이야기를 하고 싶없는데, 말이 길어졌다.

 

 






















Posted by 행복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