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on Man'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5.03 Iron Mna을 보고...


어제는 간만에 Si-fi 영화를 한편 보았다. 올해 초에도 보고 싶었던 영화를 몇개 놓치고 말았다. 근무지가 수원을 옮겨지고 나서는 제대로 문화 생할하기가 힘들다.
어제는 샌드위치 데이라 맘 편한 하루를 보냈다. 하고 싶었던거, 미루어 놓았던거 하나씩 하면서, 살아있는 즐거음을 맘껏 느꼈다. 역시 삶의 일탈은 필요한가 보다. 가끔씩은...

나는 예전에 Wife에게 "찰리의 초콜릿 공장"이라는 영화를 블럭버스터라고 소개하고 같이보았다가 두고두고 놀림을 당하는 중이다. 그게 애들 영화지 어떻게 블럭버스터나고 지금도 영화 이야기만 나오면, 한 마디씩 듣는다. 광고지에 블럭버스터라고 써있고, 사실 엄청난 초콜릿 궁전이 무너지는거 보지 안았냐고 반문하지만, 소용없다. 워낙 궁색한 변명이라. ^^;;;

사실 "팀 버튼"감독의 영화들은 독특하다. 나름대로 국내에도 많은 팬들을 가지고 있지만, 영화의 분위기와 느낌은 일반인들에게 어색함을 안겨준다. 어두운 톤의 색과 분위기를 자주 사용하는 것도 그렇고...

그래도 어제는 선전을 했다. 아이언맨을 찰리와 초컬릿공장과 다를바 없을 거라 생각했던, 내 옆의 비평자에게 즐거움을 주었으니 말이다.

영화의 스토리는 전반적으로 빠르게 진행되고 군더더기가 없다. 원작이 만화인 관계로 자칫하면 주인공의 탄생을 설명하기 위해서 지루할 수도 있었는데, 필요한 부분들을 적절하게 보여주면서, 이야기를 잘 끌어갔다. (이를 편집을 잘 했다고 해야하나?)
전체적인 영화 상영시간은 2시간 정도인데, 이야기와 스토리를 잘 끌고 나간 힘이 보여지고, 작년의 트랜스포모를 보면서 보여주었던 로봇간의 결투씬도 영화안에 흠 잡을 곳 없이 잘 보여주고 있다.
주인공의 심경의 변화를 보여주는 스토리도 반드시 힘을 잡겠다면 할 수 없지만, 나름 대로 설득력있게 그려 보여주고 있다. (우리나라의 심 감독님이 이 부분을 배울수 있다면, 아니 언젠가는 보여주겠지라는 기대감도 갖는다.)
그러고 적절하면서 기대를 져버리는 유머라인, 예상을 깨는 반전들이 숨어 있다.

Iron Man Movie Poster Click for Fullsize Image

슈퍼맨처럼 날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아래는 Marvel사의 원작 만화의 표지이다.

Iron Man (Vol 3) 30.jpg


Iron Man의 탄생에 관한 이야기는 여기에 가면 볼수 있다.
Tony Stark, mechanical prodigy, and his prized invention.

 

Posted by 행복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