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dership'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9.30 어떤 리더십을 원하는가?
사람은 후천적으로 배우는 자인가? 타고난 재능으로 살아가는 자인가? 라는 질문들은 어려서부터 많이 들어왔던 질문이고, 스스로에게 또는 주변에 많은 사람들과 여러가지 상황에서 반문하는 질문일거다.

회사에서, 학교에서 그리고 가정에서 또는 남자라면 당연히(?) 다녀오는 군대조직에서 어떤 목적을 향해서 탁월한 리더십을 보여주는 사람들이 있고, 이들을 자신의 역할 모델(role model)로 삼아서 닮으려고 노력할 것이다.

사람은 사회적 존재라 사람들과 여러가지 형태로 관계를 맺으면서, 살아가고 있고 이러한 관계속에서 조직의 형태가 나타나기도 하지만, 외부에서 바라볼때는 결과론 적으로만 리더십을 바라볼 것이다.
어떤면에서 이러한 것이 객관성을 부여할지도 모르지만, 이 자체로는 개개인이 생각하는 역할모델을 모두 만족시키기 어려울 뿐더러, 여러가지 상이한 이견들이 존재할 것이다.
하지만 궁국적으로 자신이 생각하는 모습이 있을 것이고, 이를 통해서 자신이 생각하고 있는 가치관이 자연스럽게 발현될 것이다.

내가 어렸을때부터 배웠던 리더십은 섬김의 리더십이었다. 다른이들을 자신과 같이 동등하게 또는 보다 우월하게 여기면서 배풀고 배려하는 리더십이었다. 일반적으로 약하자가 강한자를 돕기보다는 강한자가 약하자를 돕는 것이 흔히볼 수 있는 풍경이다. 우리가 살고 있는 상식적인 세상에서는 말이다.
섬김의 리더십 역시 강한자가 약한자를 돕기 위한 리더십이고, 이러한 리더십으로 인해 세상의 시계는 정상적으로 돌고 있는 것이다.

내가 철이들고 일을 시작하면서 보고 배웠던 리더십은 역할모델을 통한 리더십이었다.
이는 내가 닮고 싶어하는 열망과 배우고 싶어하는 강한 욕구가 만들어 내었던 것이었는데, 여러 종류의 다양한 사람들이 이 안에 포함된다.
부족한 내면의 모습과 역량들을 다른 사람을 통해서 알고, 이를 배워서 나의 부족한 부분들을 채우려 했던 것이다. 어떤 때는 좋은 모습을 배울수 있었고, 어떤 때는 좋다라고 생각했던 모습이 내가 수용할 수 없었던 적도 있었다. 하지만, 부족한 부분들은 메꿈에 있어서는 정도에 차이는 있었지만 나에게 유익했다고 생각하고 있고, 지금도 내게 영향을 주고 있다.

누군가는 이글을 보고 이렇게 이야기 할지 모른다. 가치관이 형성되고 있고, 이를 통해서 인격이 형성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이다. 나도 그 이야기에 100% 동의한다.
리더십이란, 리더가 리더십을 이야기함으로써 세워지는 것이 아니라, 리더를 바라보는 사람들이 그를 쫒기를 결정함으로써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스스로 만들어 세우는 것은 제대로 된 리더십을 세울수 없기 때문에 사람들 또는 팀원들에게 강요가 되고, 강제가 될 수 있고, 때로는 공포가 될 수 있다.

내가 만났던 다양한 리더십들의 소유자들은 강력한 카리스마를 가졌던 사람들도 있었지만, 그 영향력은 그렇게 오래 지속되지 않았었다. 스스로 그를 배우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이 없어지면, 아무리 강한 카리스마 조차도 조만간 사라지고 말 뿐이다.
좋은 리더를 만나면, 단지 혜택만 누려서만 안된다. 결국 배우고 받은 것들을 나누어 주어야, 영속성이 생기고 계속 누릴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용해서도 안된다. 그 리더십이 더 큰 힘을 받을 수 있도록 옆에서 도와 주어야 한다. 결국은 희생이 없이는, 노력이 없이는 가치가 유지되기 힘들다.

자, 그러면 나는 어떠한 리더십을 가졌을까? 사람들이 나를 배우려고 노력을 하나? 과연 나는 내 자신의 얼굴을 바로 세울만큼 잘 살고 있는 것일까? 이러한 것이 단이 남을 의식하는 것인지? 아니면 스스로를 반문하면서 자신의 모난 부분을 깨뜨리는 과정일지 스스로에게 물어보게 된다.

이러한 것이 너무 길다면, 간단한 질문이 내게 있다.
결과적으로 내가 사랑하는 아이에게 나는 어떤 사람으로 생각되어 질까?

내가 살아가면서,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만나게 해다라고 기도하곤 한다. 그리고 그들을 만나서 같이 일하고 이야기 할 수 있는 것들이 너무나도 감사하다. 다들 하는 일과 목표하는 것들이 잘 풀려서 잘 살았으면 좋겠다.

오늘 갑자기 여러 생각들이 들어서, 펜을 들어 글을 썼는데, 이유는 팀을 옮기면서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만날수 있어서이고, 이전에 같이 일하다가 대학교 교수로 자리를 옮겨간 누군가와 오늘 기분좋게 만나게 되어, 기뻐서 이기 때문이다. 이런 와중에 호주에서 잠시 한국에 들어와 지난 토요일과 일요일, 연 이틀동안 나를 바람 받게한 일민(Toby)가 생각났기 때문이다.

이런 와중에도 갑자기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려고..."라고 말했던 류모씨가 생각이 나는 까닭은 무슨 연고인가? ^^
Posted by 행복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