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 리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2.22 [영화]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꺼꾸로 간다" 를 보고서...
인생에 대해서 다신 한번 생각하게 하는 영화를 보았다.
많은 사람들이, 특히 젊을 때는 시간이라는 것이 무한하다고 생각하고, 살고 있는지도 모른다. 그러다가 결혼하고 아이를 갖고, 이 아이가 성장함에 따라서, 인생의 끝을 향해 달려 간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이 영화는 2시간 40분정도로 짦지 않은 시간이지만, 한 아이의, 한 남자의 일생과 사랑을 이야기 하는데는 결코 길지 않은 시간이다. 

이야기는 한 병석에서 마지막 임종을 기다리는 모녀로 부터 시작된다. 그리고 어머니의 부탁으로 읽혀지는 어떤 사람의 일기장과 시간을 모티브로, 벤자민 버튼의 이야기는 그의 비극적인 탄생으로 부터 시작된다.

벤자민의 어머니는 그를 출산하자 곧 죽게되고, 그의 아버지는 그의 흉한 몰꼴을 보고 죽이려고 했으나, 그를 양로원 앞에 버려둔다. 의사는 그가 얼마 못 살거라 했지만, 그는 흑인 부부의 아들로 성장하게 되고 점점 더 젊어지는 기이한 인생을 살게 된다. 

그의 육체의 나이는 정신의 나이와 정 반대의 모습이기 때문에, 80이 노인의 모습일 때는, 다른 노인들과 별 다른 차이를 발견하지 못했지만, 정신적으로는 왕성한 호기심은 여는 아이와 다를 바가 없었다. 여느 아이들은 그 또래의 아이들과 친구였지만, 벤자민의 친구들은 양로원에 의탁되어지는 노인들이었다. 그리고 그들은 벤자민과는 반대로 쇠약해지고, 죽음을 기다리는 사람들이었다. 벤자민은 이들을 통해서 과연 무엇을 배우고 생각하고 있었을까?

벤자민은 육체와 정신이 완전히 반대로 성장하였기 때문에, 노인들이 인생의 끝자락에서 인생을 관망하는 태도를 너무나도 어린 나이에 깨닫게 되었다. 그는 어는 정도의나이가 되었을 때는, 인생을 받아 들이고 수긍하고 인정하는 것들을 남들보다 쉽게 받아 들였다. 그리고, 꿈을 이루는 데도, 나이가 제약이 된다고 생각하지도 않했다. 하지만 아직도 그가 정발로 바라고, 이루어 지기를 소망했던 것이 무엇인지 모르겠다.

벤자민은 다른 사람들이 살고 있는 시간과는 정 반대로 시간을 거슬러서 살기 때문에, 그를 아는 사람들의 죽음을 지켜보아야 했다. 그의 소망은 사랑하는 사람들과 같이 늙으가고, 자신의 죽음을 지켜보아주기를 원하지 않았을까?

정상적인 시간의 흐름에 속하거나, 시간을 거슬러 살거나, 모두에게는 각자의 삶이 있고, 그 삶에는 기쁨과 슬픔 그리고 사랑과 즐거운이 있다. 어떤 사람들은 이를 받아 들이기도 하지만, 어떤 사람들은 이름 받아들이지 못하기도 한다. 운명이라는 갇힌 틀안에서 전혀 선택이라는 것을 할 방법이 없는 상황에서도 때로는 이를 받아들이고 새로운 시작의 기회를 삼아할 할 필요가 있다.

영화에서는 여러 등장인물들을 통해서, 인생을 접하는 여러가지의 모습들을 보여주고 있다. 같은 시대를 살던 사람들에게도 동일한 삶은 없을 뿐더러, 삶을 접하고, 이해하는데는 너무나도 다른 태도와 가치관들이 보인다.

한 남자의 애절한 사랑만이 아니라, 삶을 같이 공유하지 못하는 것이 너무나도 슬플쁜이다.
얼마전에, 한국의 성자이신, 김수환 추기경님이 돌아가셨는데, 많은 분들이 지금도 그분의 죽음을 슬퍼하고 애도하고 있다. 단지 갑작스러운게 돌아가셔서, 안타깝다고만 생각하지 말고, 생전에 바라셨던 것들이 남은 이들의 삶을 통해서 이루었으면 좋겠다. 그 분도 그걸 원하시지 않을까?  


그래서,
가장 행복한 한때는 사랑하는 사람들과 삶을 공유하고, 이야기 할 수 있는 시간인것 같다.

Posted by 행복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