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몇주 동안 Ruby on Rails를 가지고 이것 저것 테스트도 하고 공부를 하고 있는 중이다. 그리고 RedRails 플러그인을 Eclipse에 설치하여 몇가지 셈플도 만들어 보았는데, 예전에 사용해 보았던 RedRails 0.8, 0.9 버전보다 사용하기도 편해졌고, Console창에서 Scaffolding을 이용하여 파일을 생성하는 것보다 더 가볍고 빠르다는 느낌이 든다.
이는 아마도 백그라운드에서 Ruby이 VM이 떠 있는 상태에서 실행되기 때문일거라 생각된다.
Console창으로 Rails를 실행하는데 익숙한 개발자를 위하여, RedRails는 Console 모드를 추가되었다.

RedRails를 설치하는 방법에 대해서 간략하게 설명하려고 하는데, 다음과 같은 순서로 진행하면 된다.

RedRails는 http://www.aptana.com/에서 다운을 받아 독립적으로 실행되는 프로그램으로 설치하거나 Eclipse의 Plugin형태로 설치가 가능하다.
윈래 RadRails는 개인 개발자가 혼자 개발하다고, Aptana라는 회사로 이적하면서, 개발되고 수정되고 있는, 공개 Plugin인데, Aptana라는 회사는 웹 개발을 위한 개발 툴과 Eclipse 플러그인을 개발하고 있는 회사로, 툴들이 제법 사용할 만한 가치가 있다. 

먼저 http://www.aptana.com/studio/download 로 이동해서, 설치 버튼을 누르면, 플러그인 설치를 위한 설명 페이지로 이동하게 된다.  Eclipse에서 RedRails 플로그인을 설치하기 위해서는 먼저 Aptana Studio를 설치해야 하는데, 이는 Eclipse의 Help > Software Update... 메뉴를 선택하면 아래와 같은 화면이 나타나는데, 차의 우측의 Add Site...버튼을 클릭하고 Remote Update를 위해서 다음과 같은 URL을 입력 필드에 입넣어주고 저장한후 상단의 Install...버튼을 클릭하여 실행을 시켜면 아래 그림과 같이 진행이 될 것이다. 
        * Add Site...:   http://d3kp2jit5ckrb9.cloudfront.net/3.2/ 
         



설치할 Plugin들을 다운로드하면 아래와 같이 설치 항목들을 확인하는 창이 나타난다. 당연히 "NENT"버튼을 클릭해서 다음 단계로 넘어간다.
 


그러면, 아래와 같은 화면이 나타나는데, 라이센스에 관련된 내용이므로 동의하고 다음단계로 넘어가면 된다.


위 그림에서 "Finish"버튼을 누르면, 설치가 진행된다.



설치가 완료 되면 아래와 같은 창이 나타나는데, "Yes"버튼을 클릭하여, Eclipse를 재 시작 시킨다.


Elipse를 재 시작하고, Aptana Studio를 시작한다. (만약, 직접 실행이 되지 않았다면, Eclipse의 우측 상단에서 Apatana Perspective를 선택하면 된다.)
그리고, 상단의 메뉴를 보면 아래와 같은 메뉴텝이 있는데, 여기서 두번째 메뉴 아이템을 클릭하면, Aptana의 설치 가능한 Plugins Manager 윈도우가 나타난다.


아래과 같이 Plugins Manager윈도우가 나타나면, "Install"텝을 선택하고 보면, 리스트에 Aptana ReadRails라는 플러그인이 보인 것이다. (아래 그림 참조)

설치하려고 하는 Plugin에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클릭하고, Context메뉴에서 Install을 선택한다. (여기서 우리는 Aptana RedRails를 선택한다. 이유는 다들 알겠지요. 우리는 RedRails 플러그인 설치하려고 여기까지 왔습니다. ^^)

여기까지 잘 따라왔으면, 아래와 같은 창이 나타나는 것이 보게될 것이다.
각 항목들을 모두 체크해 주고,  화면 아래에 있는 "Next"버튼을 클릭하여 다음 단계로 이동한다.

위에서 처럼 Plugin을 설치하게 되면, 처음에 Aptana Studio Plugin을 설치했을 때 처럼, Eclipse를 재 시작을 확인하는 윈도우가 나타나게 되는데, "Yes"를 눌러 재시작을 시키면 된다.


Eclipse가 정상적으로 재시작하자마다, 아래의 창이 나타남을 볼수 있을 것이다.
화면 하단의 Install버튼을 눌러 Ruby와 RedRails를 위한 gem들을 설치하면 Rails를 사용하기 위한 모든 준비가 마쳐지게 된다.



주의 사항으로는 만약 Ecllise가 설치된 경로에 한글이 포함되어 있으면, Aptana Studio 플러그인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되지 않는다. 나도 몇번을 설치하다가 결국을 Eclipse 경로를 "C:\" 아래로 바꾸었다. (이는 이전 버전에서는 없었던 문제이다. )

RedRails를 설치하면, 실망할 일은 별로 없을 것이다. 오히려 개발하는데 여러 모로 편리함을 주기때문에 편리하다. 특히 Javascript 코딩을 하거나, SVN을 연동할 일이 있다면, 이는 정말 Eclipse가 잘 하는 장르 중에 하나이다.

여담인데, 오늘 SVN없이 작업하다가 셈플 코드를 모두 날렸다. 결국 SVN Eclipse plugin을 설치하고 나서야 안심이 되었다. 이 플러그인역시 위에 있는 화면중에 하나인 plugin Manager를 통해서 설치했다. 나의 경우는 SubClipse Plugin을 설치했다.

Posted by 행복상자
일반적으로 인터넷이 문제 없이 연결되는 환경에서는 Eclise에서 이부분이 별도의 설정없이 기본 설정을 통해서 바로 사용하면 되지만, 회사 정책이나 인터넷 공급업체의 정책으로 인하여 원할화게 인터넷이 연결이 안될 경우 설정해서 사용하면 된다.
대부분의 경우, 인터넷을 이용하는 것은 새로운 Eclipse용 새로운 플러그인의 설치하거나 Update 해야 하는 경우이다.

나도 여러차례 회사의 보안 정책으로 인하여, 어려움을 격기도 하였었다. 물런 그때는 Eclipse에서 Proxy를 설정할 수 있다는 것을 몰랐기에, 직접 Eclipse의 Plug-in Repository에서 다운 받아서 Local에서 직접 설치하는 불편함을 감수해야만 했었다. (정말 해서는 안 될 짓을 했다.)

Eclipse의 Preferences윈도우를 띄우고 "Internet Porox Settings" 화면에서 Proxy로 사용한 서버의 IP 주소와 Port를 설정해 주면 된다. 아래 화면 좌측 상단의 빨리 찾기 기능을 이용하면 쉽게 찾을수 있다. (중간 단어만 입력하면, 단어가 포함되어 있는 메뉴만 보여준다.) 



위의 설정과는 별개로 아래의 메뉴와 화면에서도 가능하다.
다른 설정 화면(아래 그림 참조)이 있는데,  이는 General 메뉴 아래 Network Connection 이라는 항목에 포함되어 있다.


Posted by 행복상자

Elipse를 사용하다 보면, 단축키의 유용함을 알게될 것이다. 특히 마우스를 사용하지 않고 바로 원하는 메뉴로 이동하고, 새로운 클래스와 함수들을 만들때 이는 많은 편리함을 가져다 준다.

"Alt+Shift+N" 키를 이용하면, 아래와 같이 Eclipse의 메뉴의 단축메뉴가 나타난다. 이는 이클립스의 File메뉴를 마우스를 클릭하였을때, 나타는 하위 메뉴 항목에서 "New" 를 선택했을때 나타나는 메뉴 컨텍스트 항목들이다. (아래 이미지 참조)
 


그리고, "Ctrl+3"키를 누르면, 아래와 같이 "Quick Access"메뉴가 나타난다.
이는 기본적으로 최근에 사용했던 메뉴 항목들과 기능들이 나타나는데, 화면 상단에 입력난에 알파벳을 입력하면, 메뉴항목중에 입력된 키가 포함된 메뉴들을 추전해 준다. 메뉴항목과 위치가 기억이 나지 않을 때 상당히 유용하다.

마지막으로, "Ctrl+N"을 사용하면, Eclipse에서 새로 생성하고자 하는 파일과 프로젝트등에 쉽게 사용할 수 있다. 아래 이미지의 상단에 있는 "Wizards: "의 텍스트 입력란을 이용하면, 쉽게 Filtering해서 원하는 항목들을 찾을 수 있다.


 

Posted by 행복상자
Eclipse에서 VI 에디터에서 처럼 키보드로 복사, 이동, 삭제를 하고 싶을 때가 있을 것이다.
물론 마우스를 이용하거나, 블럭을 복사하고 지울수도 있다. 하지만 아래의 단축기는 마우스의 사용하는 횟수를 줄이는 데 유용한 단축키 들이다. (익혀둔다면 말이다.)

  • Ctrl + Alt + Down
        현재 커서가 위치한 줄 또는 선택한 블록을 바로 아래에 복사한다.
  • Ctrl + Alt + Up 
        현재 선택한 줄(또는 커서) 바로 위로 복사 한다.
  • Alt + Down 
        현재 커서가 위치한 줄 또는 선택한 블록을 아래로 이동한다.
  • Alt + Up 
        현재 커서가 위치한 줄 또는 선택한 블록을 위로 이동한다.
  • Alt + D     
        현재 커서가 위치한 줄 또는 블록을 삭제한다.
  • Ctrl + Left    
        단어 단위로 커서를 왼쪽으로 이동시킨다.
  • Ctrl + Right:    
        단어 단위로 커서를 오른쪽으로 이동시키다.

Posted by 행복상자
한때 Eclipse의 단축키를 공부한 적이 있다.
단축키를 익히면, 키보드만으로 내가 원하는 것을 처리하고, 바로 코딩으로 돌아올수 있는 장점이 있고, 이를 통해서 eclipse가 주는 여러가지 Tip들을 익힐 수 있다. 그리고 마우스와 키보의 전환으로 잃어버리는 시간을 줄일 수 있고, 빠르게 원하는 기능들을 전환할 수 있다.

Eclipse의 단축키들을 보면서, 정말 많은 것들을 키보드만 사용해서 할 수 있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하지만, 뭔지 모르지만 단축키들 사이에 이질감과 어색함을 느낀다. 이는 쉽게 기억하기 어렵다는 것이 큰 원인일 수도 있다. (정말 잘 외어지지 않는다. 아니 다른 키들이 유추되지 않는다. 그래도 나는 IQ가 세자리인데, 그래도 하나씩 외어지긴 해도, 쉽지 않다. ^^;;)

단기 기억들을 장기기억 구조로 바꾸기 위해서는 많은 노력들을 필요로 한다. 그리고, 하나의 실타래를 푸는 것처럼 연상을 할 수 있어야 하는데, 잘 안된다. (그래도 없는 것보다 100배 낫다.)

예전에 누군가가 나에게 해준 말이 있다. (토비인것 같은데...) 미국의 컨퍼런스에서 유명한 프로그래머가 해준 말인데, 사실 나는 이말에 동감하지 않지만 영향을 받았다. 정확하게 기억이 나지는 않지만,
"웹 개발자가 윈도우에서 개발하는 것은 진정한 웹 개발자가 아니다. 따라서 웹을 개발을 하려면 맥에서 해야 한다."라고 했다고 한다.  (맥은 유닉스이기 때문에 웹 개발은 윈도우가 아닌 시스템에서 해야 한다라는 의미이다.)
==> 사실 아직도 나는 동의 하지 않는다.

하지만, 나는 그 후로 맥북을 구매했고, OS X에다 eclipse를 설치했다. 내 마음에 여러가지 이유로 마음에 든다. (단지 맥북만, 열이 많이 난다는 점을 제외하구....)

그러나, 맥에서의 Eclipse의 단축키는 윈도우의 단축키와 너무나도 달랐다. 맥의 control, command, option키도 낯 설기도 하지만, 키 값의 배열이 달라서 사용하기가 쉽지 않다. 더군다나 Eclipse에 내장되어 있는 도움말은 위도우를 기준으로 설명이 되어 있다. (화면 캡쳐되어 있는 설명도 마찮가지이다.)

그래서 결국은 개발 환경은 윈도우즈에 설치하고 사용한다.  시행 착오보다는 현실을 수용하기로 한 것이다.

가장 많이 사용하고, 유용한 단축키는 Ctrl-1과 Ctrl-space 이다. 이는 정말 Eclipse의 마법의 키이다. 이들을 Hot-fix를 제공하고, 코드 도우미의 역할을 충분히 한다. 필요한 코드를 자동으로 채우거나, 라이브러리를 자동으로 Import할 때도 사용된다.
(정말 많이 사용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가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키는, 단축키의 리스트를 볼수 있도록 해주는 ctrl+shift+L 키이다. 이를 실행하면, 화면에 단축키 리스틀 볼수 있는 팝업화면이 오른쪽 하단에 나타 날 것이다. 컨닝?을 위한 팁인데, 아리 아리 할때 도움이 된다.(항목이 많아서 찾는 시간이 조금 걸릴수 있지만 유용하다는 데는 이견이 없다.)

다시금 마음을 새롭게 해서, 하나씩 하나씩 익혀야 겠다.
열실히 개발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스마트하게 생각하고 행동하는 개발자가 되어야 겠다.

Posted by 행복상자